동기부여

What wolf are you feeding now?


싸이먼은 누구인가?#2 ‘나는야 약골 겁쟁이’

20131204-175941.jpg

싸이먼은 누구인가? #2

나라는 사람을 스스로 풀어 써나가는 과정이 결코 쉽지 않다는 것을 절실히 느끼고 있다. 나 자신을 그대로 직시하고 읽어나가는 과정은 힘들다. 한편으로는 지극히 괴로운 과정이다.

오늘은 나의 강점에 대해 얘기하겠다.

나 ‘Simon’의 최대 강점은 무엇일까?

오랜 시간 고민한 결과 ‘나의 최대 강점은 바로 나는 약하다는 것.’
이건 또 무슨 말인가? 최대 강점이 약함이라니 뭔 소리야…라는 생각이 들테지만 사실이다.
나는 약하다. 육체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나는 나약한 아이였다. 부모님께서 말씀하셨다. 내가 태어날 때 너무 작고 약하게 태어났다고. 너무 약하게 태어나서 제대로 자랄 수 있을지 걱정이셨다고. 난 그렇게 육체적으로 지극히 약했다. 지금도 나를 직접 만나면 바로 느끼는 첫 인상은 ‘작구나.’일 것이다. 그렇다. 나는 작다. 키는 170남짓. 정확히 키를 재어본 적이 약 5년 전인데 그때 대학병원에서 자동기계로 키를 쟀을 때 정확히 169.5cm가 나왔다. 170도 아닌 169.5. 그것이 나의 키다. 체중은 60kg. 작은 키를 고려하더라도 남자로서는 지극히 작은 체중이다. 특히나 내가 거쳐왔던 운동,수련 경력을 알게된다면 이 체중은 더 큰 의미를 갖는다(이 부분은 ‘운동’에 관한 내 이야기에서 따로 적겠다)


인규가 묻고 싸이먼이 답하다 #1[인생 편]

image

(photo:Inkyu Jung/credit to Mindy Sisco www.iwritelight.net)

인규가 묻다


세상에서 가장 불행한 사람

#오늘도 난 교보문고를 찾았다. 때마침 백화점 휴점일이라 서점은 북적이지 않고 한가했다. 나에게 있어 가장 행복한 공간이자 행복한 순간이 아닐 수 없다.
근래에 들어 유난히 ‘행복’이란 단어가 들어가는 책 제목이 눈에 자주 보인다. 행복과 관련된 책이 많다는 건 그만큼 우리 사회가 총체적인 불행의 늪에 빠져 있기 때문이리라.
무엇이 행복일까? 왜 사람들은 행복이란 것을 찾지 못해 이토록 안달일까?
서점 안 카페에서 따뜻한 커피 한잔과 함께 자리를 잡았다. 눈에 띄는 신간서적 4권과 함께.
그렇게 책을 읽다가 문득 생각에 잠겼다.
행복이란 녀석을 밝혀내기 어렵다면 그 반대의 불행이란 녀석을 밝혀내면 되지 않을까?
그렇다면 불행한 사람은 누구일까?
암에 걸려 시한부인생을 선고 받은 사람.
졸지에 부모님을 잃고 고아가 된 아이들.
전쟁의 처참함 속에서 울부짖는 사람들.
배고픔에 굶어 죽어가는 난민들.
주식투자에 실패하여 전재산을 날리고 한강다리 위에 올라선 남자.
이 모두가 불행한 사람들이다.
하지만 저들은 모두 무엇인가 특별한 불행의 이유를 가지고 있다. 그렇다면 지극히 평범한 삶, 혹은 남들이 보았을 때 남부럽지 않은 삶을 살면서 불행한 이유는 무엇일까?


Syndicate content
 

Koreabridge - RSS Feeds 
Features @koreabridge     Blogs  @koreablogs
Jobs @koreabridgejobs  Classifieds @kb_classifieds

Koreabridge - Facebook Gro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