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Life

‘Hell will be ‘Well’ [실전영어프로젝트 1기 김설희]

image
Hell Will Be ‘Well’
김설희

- 이곳에서 지옥 같은 시간들을 거치고 나면 비로소 좋은 것들을 얻어갈 수 있다는 의미로-

사실 저도 아직 지옥문을 봤다고 자신할 수 없기에 코치님 이야기를 토대로 코치님 빙의해서 씀.

영어가 밥 먹여주는 세상에 살고 있는 이유로 사람들은 good speaker가 위해 고군분투하며 살아간다.
.
.
…고들 착각하지만, 그들 중 과반은 영어 공부를 빙자한 유학생 나부랭이 혹은 P,Y학원들 기부천사에 지나지 않았다. 유학 간 나라에서 한국인 친구들과 댄싱투개덜 혹은 파리투나잇을 공부한 탓에 오히려 한국어가 늘어서 오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아침마다 학원에 나가 수업을 듣고 친구를 사귀고 점심을 사먹고 커피를 사먹고 술을 사먹기도 하면서 행복한 나날들을 보내고 있는 것이다. 우리는 아직 행복하기에 영어를 잘할 수 없다.

세계적인 운동선수들 중 지옥훈련을 포기한 자가 없고,

세계적인 슈퍼모델들이 매일 저녁 세상 널린 음식들과 지옥 같은 사투를 벌이듯,

모두가 탐내는 가치로운 것들(영어)을 얻어 내기 위해 지옥 같은 노력을 피해갈 수 없다는 사실을 우리는 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영어를 잘하고 싶은 우리는 지옥을 본 적이 없다.


‘운이 없던 내게 찾아온 행운! 실전영어프로젝트’ [1기 임수진]

실전영어프로젝트 1기 임수진

- 우연히 보게 된 ‘실전영어 프로젝트’. 정말 우연이었다. 무언가를 시작하는데 있어 즉흥적이기 보다는 세심하게 알아보는 편이라, 어떻게 보면 평소의 나와 달랐다. 많은 정보가 나와 있는 것도 아니고, 보통의 코칭이나 아카데미와 같이 대략의 커리큘럼이나 진행방향에 대한 이야기도 나와 있지 않았다. 그냥 왜 이 코칭이 시작되고, 어떤 사람들에게 추천하는지 등에 대한 간략한 이야기만 나와 있었다. 그리고 지금 1기 팀 리더가 쓴 글에 신뢰가 갔다. 내가 그만큼 절실하기도 했지만, 이 코칭을 시작으로 내 영어목표를 꼭 달성하고 싶었다.

코칭이 시작되기까지 그 과정이 순탄치만은(?) 않았다. 오리엔테이션에 모인 20명 가까이의 사람들, 그 때 참석했던 사람들 모두 코칭을 원했지만 서서히 소리 소문 없이 사라진 사람들, 살벌했던 네이버 채팅. 우여곡절 끝에 최종 6인이 남았다. 어떻게 보면 그 우여곡절이 최상의 멤버만을 남겨준 것 같다.

그렇게 ‘실전영어프로젝트’를 시작한지도 벌써 반이 훌쩍 지나버렸다. 그리고 가만히 생각해보면 내 영어실력도, 나 스스로도 조금씩 성장한 것 같다. 아니, 성장했다. 그리고 앞으로도 계속 성장해 나갈 것이다. 분명 ‘영어’라는 목적으로 시작하였지만, ‘실전영어프로젝트’는 나에게 좋은 계기가 되었고, 하나의 터닝 포인트가 되었다. 그래서 더 감사하다. 코치님께, 멤버들에게, 그리고 나에게.


2년간의 고군분투 끝에 만난…’Something special’[1기 엄지원]

image

엄지원 ‘실전영어프로젝트 1기’

먼저 간단하게 내 소개를 하자면 나는 올해 한국 나이로 20대 후반의 여자이다. 대학 졸업 후 잠깐 직장생활을 하다가 여러 가지 이유로 그만두고 2년째 방황하고 있던 청춘이자 청년실업자이다.

일을 그만둔 여러 가지 이유 중의 하나가 바로 어학능력이었다. 정확히 말하자면 영어를 잘하고 싶었다. 하지만 나는 학창시절
부터 영어가 가장 힘들었고, 결국 그 덕에 대학 시절 내내 영어와는 아주 먼 사람이 되어 버렸다. 물론 졸업을 위해서 600점대의 토익점수가 필요했지만, 나한테는 그 점수조차 만들기 어려웠다. 토익 영어를 왜 하는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토익 고득점자이지만 말 한마디 못하는 경우를 자주 보았기 때문에 나는 토익 공부를 원하지 않았다. 물론 공부가 하기 싫어 나름의 자기 합리화이기도 했다. 어쨌든 나는 하기 싫은 토익 공부를 억지로 하면서 시간과 돈만 낭비하였다.


‘Come and See 실전영어프로젝트’ by 이명진

image

Come and See 실전영어프로젝트
-1기 이명진-

저는 중국교환학생을 마치고 귀국하자마자 취업을 위해 토익을 준비했습니다.
토익점수는 쉽게 올라가지 않았고 점수를 위한 영어공부는 재미가 없고 답답했습니다.
나는 정말 영어를 잘하고 싶은데, 영어로 자유롭게 내생각을 말하고 싶은데 !
회화공부를 하자니 누구나 가지고있는 스펙인 토익점수를 안 챙길수도 없고
토익공부를 하자니 영어회화는 전혀 늘지 않고..
게다가 중국어공부를 하느라 영어는 완전히 배제해둔 상태였기 때문에
미국인과 대화를 할때에도 중국어가 먼저 떠올라 단순한 영어회화조차 되지 않는 상태였습니다.


‘영어와 인생의 시너지효과’ by 정인규[실전영어프로젝트 1기를 마치며]

image
(photo credit to Mindy Siscowww.iwritelight.net)

안녕하십니까? 저는 실전 영어 프로젝트 1기 리더 정인규 입니다. 제 이야기를 간단히 해보면 제 영어 목표는 외국인을 상대로 영어로 상품 파는 것입니다. 하지만 높은 토익 점수를 받고 6 개월 간 회화 반을 다녔는데도 그 목표에 도달 할만한 영어 실력을 갖추지 못 했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그래서 이 프로젝트를 시작 하게 되었고 지금 3개월 가량이 지나 한 달 남았습니다. 이 3개월 간 저에게 어떤 변화가 있었는지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인규가 묻고 싸이먼이 답하다 #3 [고정관념/stereotype]

image
(photo:Inkyu at cafe/credit to Simon Kang)
인규가 묻다
10월21일
고정관념
코치님 제가 이렇게 매일매일 제가 원하는대로 산다고 하면서 취업도 하지않고 있으니 사람들이 계속 왜 그러냐고 걱정스러운 말과 표정으로 조언을 자신들 나름 대로 해주면서 결국 인생에서 취업 한번 경험 해보는 것을 매우 중요하게 여기더군요 분명 이런 고민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도 많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런 사람들 중에서는 결국 고민끝에 취업의 길을 택하는 사람들도 있겠죠. 그래도 저는 이 길을 선택하였습니다. 이렇게 제가 제 생각을 선택하면 저한테 이러더군요 그런 고정관념을 깨뜨릴 필요가 있다고요. 저는 대부분이 졸업 후 취업을 하니 그것이 고정관념이라고 생각했었습니다. 그런데 그 말을 듣고는 대화 이후 그냥 부정만 하고 있었던 제 모습을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그 후 많은 생각을 했고 이런 질문을 제 스스로 하게 되었습니다.
코치님 고정관념을 가진 사람과 자기가 확신하여 그것을 밀어 부치는 사람은 뭐가 다른 건가요? 그래서 제가 어떤 사람인지 다시 생각해보게 되었습니다. 분명 후자를 원하지만 제가 어떤 사람인지 궁금해졌습니다.

싸이먼이 답하다


인규가 묻고 싸이먼이 답하다 #2 [꿈의 공유]

image
(photo credit www.iwritelight.net)
인규가 묻다

10월18일
요즘 내가 뭐하고 있느냐고 물어 보는 사람들이 점점 많아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냥 대충 영어 공부하고 있다고 얘기하고 넘어갑니다. 그러다 보니 제 스스로도 많은 질문을 하게 되었습니다.

나는 도대체 지금 무엇을 하고 있나. 나는 현재 영어공부에 최대한 집중하며 요가 바디웨잇트레이닝을 배우고 있고 제 꿈을 찾으며 그것을 내 마음속 물에서 수면밖으로 끄집어내려고 애쓰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런 얘기들을 꼭 다른 사람들에게 얘기해야 하는지 의문이 듭니다.

예전의 저는 그냥 있는 사실 그대로 다 얘기 했습니다. 그냥 제가 실제로 하고있는 것이고 제가 아무 이유없이 시간을 낭비하거나 나태하게 살고있다고 생각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이런 것들을 자신있게 말하는 게 더 좋다고 느껴왔고 그렇게 행동해 왔습니다. 하지만 요즘은 제가 하는 이런 것들을 다른 사람들에게 얘기하지 못하고 있으며 그 사람들이 저의 이런 고민들을 이해해줄지 못할지 고민해야 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Letter from Korea, November 2013

 

Suwon, South Korea
November 2013

Dear Ireland


인규가 묻고 싸이먼이 답하다 #1[인생 편]

image

(photo:Inkyu Jung/credit to Mindy Sisco www.iwritelight.net)

인규가 묻다


그 다람쥐는 왜 챗바퀴를 탈출했을까? (싸코치 본격’Self Discovery’자기발견 소설1탄)

그 다람쥐는 왜 챗바퀴를 탈출했을까? (싸코치 ‘Self Discovery’ 본격자기발견 소설 1탄)

#Epilogue

당신은 우리 속 다람쥐를 본 적이 있는가?

필자는 동물을 좋아한다. 어릴 적 우리 집 근처에는 금붕어를 파는 가게가 있었다. 사실 금붕어만이 아닌 각종 새들을 비롯하여 여러 애완동물(=반려동물:당시에는 이런 단어가 없었다. 내 기억으로는)들이 있었다. 가게밖에 내놓았던 우리(cage)안에는 다람쥐 한쌍이 살았다. 방과후 집으로 돌아갈 때면 둘중에 하나는 어김없이 우리속 챗바퀴를 열심히 돌리고 있었다. 무엇이 그리도 바쁜지, 왜 그토록 열심히 돌리는지 어린 나이에도 그모습을 보고 있노라면 참 한심하다는 생각도 들고, 불쌍하다는 생각도 들었다.
그리고 시간이 흘러 그때의 그 아이가 몇갑절의 나이를 먹게 되자 어렴풋이 깨닫게 되었다.

‘그 우리 속의 한심한 다람쥐가 바로 내 모습이었구나…’

이제부터 그 우리속을 탈출한 한 다람쥐의 이야기를 들려주고자 한다.


Syndicate content

Koreabridge
Facebook Group


Features @koreabridge
Blogs   @koreablogs
Job Ads  @koreabridgejobs
Classifieds @kb_classifieds

Koreabridge Google+ Community